간식으로 착각해 ‘대마초’ 먹고 세상 다 가진 표정으로 병원 간 강아지

주인이 한눈을 판 사이 먹지 말아야할 것을 몰래 먹은 강아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료용 대마를 몰래 먹어 병원에 온 댕댕이”라는 글과 함께 강아지 사진이 올라옴

사진 속 강아지는 병원에서 수의사에게 진단을 받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데, 무척이나 행복해보이는 미소가 시선을 사로 잡는다.

해당 사진은 최근 해외사이트인 ‘레딧’에서 “친구의 강아지가 브라우니를 먹었다”는 제목으로 올라와 화제가 된 사진이다.

‘브라우니’은 서양 문화에선 ‘의료용 대마초’라는 뜻.

사진 속 강아지는 주인의 약을 간식으로 착각해 몰래 먹은 것으로 보인다.
다리가 힘없이 축 늘어져 앞발이 꺾여져 있지만 표정만큼은 평온하고 온 세상을 다 가진 것처럼 행복하게 웃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