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치기만 해도 ‘불에 덴 듯’ 공포의 화상벌레

닿기만 해도 불에 덴 듯 화끈ㄷㄷ 대학 기숙사에 나타난 ‘화상벌레’

전북 완주에 위치한 한 대학교 온라인 커뮤니티에 최근 기숙사에 ‘화상벌레’가 나타났다는 게시물이 게재됐다.

피부에 닿기만 해도 불에 덴 듯 상처가 생기는 ‘화상벌레’
글쓴이는 화상벌레에 물리면 화상을 입은 것 처럼 붓고 피부에 열이 오를 수 있으니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위 내용은 게시글 내용이다.

공포의 ‘화상벌레’는 동남아시아에서 주로 서식하는 ‘청딱지개미반날개’이다.
이 벌레가 피부에 닿으면 생기는 증상이  마치 불에 덴 것처럼 뜨거움을 느낀고 이후 피부가 벌겋게 변해버린다고 한다.

학교 측은 최근 방역에 나섰지만 이 벌레가 어떻게 생겼는지 원인은 아직 파악하지 못한 상태라고 한다.

‘청딱지개미반날개’는 꼬리에서 ‘페데린’이라는 독성물질을 분비해 피부에 닿으면 치명적인 영향을 준다.

문제는 완주 뿐만 아니라 다른 도시에서도 ‘화상벌레’를 봤다는 목격담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