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찍힐 수도 있지? 구도쉘리 논란

‘몰카'(불법촬영)범죄를 옹호하는??

인기 유튜버 ‘구도쉘리’가 7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사과했다.

그는 “한국말에 대한 오해에서 생긴 일이다. 몰카의 의미를 축소해 받아들였다”며 라이브 방송 시작부터 카메라를 끄는 순간까지 몰카를 일상에서 누가 동의 없이 나를 찍는 파파라치 정도로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인기 유튜버 구도셀리가 몰카 범죄 피해에 대해 “본인이 꿀릴 게 없으면 신경 쓸 필요가 없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었다.

그는 “어차피 찍힐 사람은 찍힌다. 몰카 찍힐 수도 있지 뭐 어떻냐”면서 “어떤 옷을 입었을 때 스스로가 켕기는 게 있기 때문에 몰카 찍히기가 두려운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당하면 몰카 찍히거나 뭐 이런 걸 왜 신경 쓰는지 모르겠다.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가 잘못한 게 아니지 않나. 자기가 파인 옷, 살 보이는 옷 입었다고 해서 남성들 접대하는거 아니다. 의도가 불순한 게 아니다. 음란한 의도를 가지고 입은 게 아니다. 자기 스스로 이노센트(innocent)하다고 생각하면 당당하게 입고 몰카 찍으면 찍히는대로 냅두면 되고 초상권 침해가 있는거니까 법적으로 해결하면 되는거고”라고 주장했다.

몰카 가해자에 대해서는 “한국 남자 전체 탓을 하지 말라”라며 “여러분 아버지 오빠 남동생들도 나가면 (몰카를) 찍는다는 말씀이냐”고 말했다.

누리꾼들이 구도쉘리가 파파라치와 몰카를 혼동하고 있는 것 아니냐며 몰카가 포르노로 소비된다는 점을 지적하자 “개인 소장하는 사람도 있지 않느냐”고 답하기도 했다.

이에 방송을 보던 누리꾼들은 “보다가 충격에 입을 틀어막았다” “정말 실망이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초상권 침해는 법적으로 해결하면 된다”며 “인터넷에 (몰카가) 돌아다닌다고 하면, 꿀리는 게 있냐. 당당하면 찍히거나 말거나 신경을 왜 쓰냐. 몰카 찍히니까 (브라톱을) 못 입겠다고 하는데 이해가 안 간다”고 반박했다.